2019년09월20일 (Fri)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목포·신안·무안·영광·진도·강진

순천·광양·여수·보성·구례 광산·곡성·담양·고흥·장성·화순·함평 목포·신안·무안·영광·진도·강진 나주·장흥·해남·완도·영암
강진군, 농업 경쟁력 '드론'으로 높인다 2019년08월26일(Mon)
멸구류 적기방제를 위한 예찰, 드론으로 선제적 대응
 강진군은 지난 20일부터 멸구류 적기 방제를 위한 사전 예찰을 드론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 시기에 중국에서 기류를 타고 날아오는 멸구류(흰등멸구, 벼멸구)를 효과적으로 방제하려면 비래시기, 비래량, 비래횟수, 주비래시기 등을 정확하게 예측을 하여야 한다.
 
이런 사항을 정밀하게 예측하기 위해서는 농업인이 논으로 들어가서 육안으로 일일이 확인을 하는 것이 가장 정확하지만 매일 같이 많은 면적을 확인하기에는 현실적 어려움이 있어 효과적인 방제 적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강진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멸구류 다발생 의심지역(해안가, 간척지, 우심지역)을 중심으로 발생 시기에 맞춰 담당 직원들이 주기적 예찰을 실시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다양한 농업환경에서 사용되고 있는 드론을 이용하여 폭넓은 예찰을 하고 있다.
 
특히 멸구류의 피해방지를 위해서는 초기 발견이 중요한데 예찰용 드론을 이용하면 200~300m 상공에서 고화질 카메라를 활용하여 대면적의 많은 필지에 대하여 적은 피해부위(변색지점)라도 확인을 할 수가 있어 예찰의 효율성을 높일 수가 있다.

안준섭 강진군농업기술센터 작물연구팀장은 “강진군은 국토 서남단에 위치하여 중국에서 불어오는 멸구류에 폭넓게 노출되어있는 지역이다. 무엇보다 해안가를 중심으로 들녘에 떨어지는 멸구류에 대한 예찰이 중요하다”며 예찰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현재 강진군은 멸구류 방제를 요하는 필지는 없는 것으로 확인이 되고 있으나 군농업기술센터는 농업인들의 자발적이고 꾸준한 예찰을 당부하였다. 8월 중순 기준 벼멸구 방제를 요하는 밀도는 조생종은 주당 100마리, 중만생종은 주당 20마리, 흰등멸구는 주당 400마리 이상이면 방제를 하여야 한다.

[김근수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백일홍 만개한 담양 명옥헌 원림

이 슈
제19회 영광불...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9월 18일부터 24일까지 7일간 영광 불갑사 관...

강진군, 제47회...

강진군이 지난 5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제47회 강진청자축제’의 성...

신안 흑산도에...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국내 최고 관광지인 흑산도에서 오는 9월 27...

목포(愛)가을(...

오는 30일 부터 목포 원도심 일원에서 개최되는 목포세계마당페스티...

송귀근 고흥군...

고흥군 농수산물 수출촉진단(단장 송귀근 군수)은 지난 8월 8일과 11...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