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5일 (Sat)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목포·신안·무안·영광·진도·강진

순천·광양·여수·보성·구례 광산·곡성·담양·고흥·장성·화순·함평 목포·신안·무안·영광·진도·강진 나주·장흥·해남·완도·영암
버스교통 사각지대 해소, 택시 업무협약 체결 2018년10월12일(Fri)
여객선 야간운항 연계 새벽 및 야간 주민 이동권 보장 기대
 신안군이 민선7기 들어 본격적으로 여객선 야간운항을 개시함에 따라 공영버스가 운행하지 않는 새벽 및 야간에도 육상 교통수단을 확보하여 주민 및 관광객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있다.

  신안군(군수 박우량)에 따르면 지난 10. 1부터 비금·도초 ↔ 목포간 차도선형 여객선 야간운항을 개시하여, 도초에서 첫항차(도초 출발 06:15)와 마지막항차(도초 도착 20:15) 시간에는 공영버스가 운행하지 않는 시간대이지만, 비금·도초 택시와 업무 협약체결을 하여 여객선 운항 시간에 맞춰 새벽 및 야간에도 가고자 하는 목적지까지 맞춤형 교통수단(택시)을 제공하고 있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비금택시(관광버스 1대, 택시 2대)와 도초 택시(택시 6대)가 새벽 및 야간 여객선 운항시간에 맞춰 마을별로 구역을 정하여 운행을 하며, 이용방법은 이용 전 미리 택시 예약 또는 콜을 하면 되고, 요금은 공영버스 요금과 동일(일반 1,000원, 65세 이상 무료) 하다.

  한편 신안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7월 1일부터 버스운전기사 근로시간 단축(주 52시간)으로 야간시간대에 교통이 단절 되었지만, 비금·도초 택시 협조로 이동권을 보장 할 수 있게 되었으며, 향후 여객선 야간운항 확대 계획에 따라, 탄력적 운행이 가능한 ‘수요응답형 대중교통’을 도입하여, 24시간 군민 이동권을 보장할 수 있는 육·해상 연계 교통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승민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백조(白鳥)의 망중한

이 슈
광주시, 세계 ...

광주광역시가 세계에 ‘녹색도시 광주’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고흥이 낳은 국...

고흥군은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으로 박치기왕 故김 일 선수가 최종 ...

2019이웃돕기성...

광주광역시는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으로 내년 1월까지 이웃...

네팔에 남도사...

교육여건이 열악한 세계의 오지 네팔에 희망전남교육의 씨앗이 뿌려...

빛고을 농촌테...

각종 농촌문화 체험과 여가 활동의 중심축이 될 빛고을 농촌테마공원...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