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06일 (Wed)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홈 > 광산·곡성·담양·고흥·장성·화순·함평

순천·광양·여수·보성·구례 광산·곡성·담양·고흥·장성·화순·함평 목포·신안·무안·영광·진도·강진 나주·장흥·해남·완도·영암
고흥분청문화박물관‘분청을 기록하고 기억하다’ 공동기획전 개막 2023년11월17일(Fri)
‘세종실록지리지’에 기록된 전라도 지역 자기소·도기소 추정 위치 공개
 고흥군(군수 공영민) 분청문화박물관은 16일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소장 유은식)와 공동으로 ‘분청을 기록하고 기억하다’라는 주제로 특별기획전시를 개막했다고 밝혔다.

개막식에는 공영민 고흥군수를 비롯한 국립문화재연구원장,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장,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전시는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전라도 자기소·도기소’ 연구 조사성과를 종합한 것으로 세종실록지리지에 기록된 전라도 지역 자기소·도기소 70개소를 문헌, 지명, 고지도 분석과 정밀지표조사 등을 통해 총 41개소의 위치를 비정(비교하며 위치를 지정함)했으며, 고흥지역(흥양지역)의 자기소 위치에 대한 연구성과도 선보인다.

자기소·도기소는 공납용 도자기를 생산하는 가마 또는 제작장소를 의미하는 것으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된 조선왕조실록 중 ‘세종실록지리지’에 기록돼 있다.

세종실록지리지는 사회, 경제, 문화 등 국가통치자료로 조선왕조의 기반을 확립하는데 중요한 자료이다. 특히, 공물의 한 종류로 자기(磁器)와 도기(陶器)가 기록되어 있고, 이를 생산한 자기소와 도기소가 기재돼 있다.

분청사기는 현재까지 공납으로 납부된 물목 중 실물을 확인할 수 있는 유일한 자료이며, 조선의 삶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세종실록지리지에 기록된 자기소, 도기소의 연구성과를 공동 전시를 통해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돼 매우 의미 있고, 특히 분청사기의 고장인 고흥에서 전시돼 분청사기 도자 문화의 중심이라는 자긍심을 느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 지역의 우수한 문화유산을 계승·발전시켜 군민들이 자긍심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동기획전은 2024년 11월 30일까지 진행되며, 고흥분청문화박물관 1층(한국의 분청사기실)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장영빈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늦가을 정취 가득한 담양 관방제...

이 슈
서구, 자전거 ...

광주광역시 서구(구청장 김이강)의 자전거 수리 서비스 브랜드 ‘고...

고흥군, 전국 ...

고흥군(군수 공영민)은 14일 고흥드론센터에서 ‘고흥군-고흥경찰서 ...

함평엑스포공원...

전남 함평군의 대표 관광지인 함평엑스포공원이 '대한민국 밤밤곡곡 ...

‘오직 해남에...

해남군 땅끝순례문학관에서 오는 11월 14일부터 12월 10일까지 약 한...

하정웅미술관, ...

영암군립하정웅미술관이 8일부터 내년 3월까지 ‘꿈꾸는 작은 화가들...

연재특집
광주시청사에 ‘은하수 별빛’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