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6일 (Tue)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투고>  안전사고 없는 2019년 기해년(己亥年)을 바라며 2019년01월07일(Mon)
보성소방서 보성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2018년 한 해는 화재 등 각종 사고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거나 다치는 일이 발생했다.

 돌이켜보면 대부분의 사고가 그렇듯 우리가 조금만 주의하여 미리 살폈다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는 사고였다.

 2018년 무술년(戊戌年) 한 해를 보내고 육십간지의 36번째‘황금 돼지’의 해인 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를 맞이하여 시작이라는 자세로 과거의 각종 안전사고를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아 도민 모두가 화재예방 실천과 안전문화를 정착해 더 이상 소중한 가족, 직장동료들의 목숨을 잃거나 다치게 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새로운 마음가짐을 가져야 할 시기이다.

‘나 하나쯤이야’, ‘이러면 되겠지’, ‘괜찮겠지’라는 사고방식에서 각종 화재 등 사고가 발생하여 가족과 심지어 소방공무원까지 숨지는 안타까운 일들이 발생했다.

 소방관서 등에서는 안전을 강조하고 예방 대책을 강구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임에도 불구하고 사고는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생활편의주의로 생활주변에 위험요소가 많이 잠재하고 있는 만큼 안전의 주체는 행정관서가 아닌 우리 개개인이라는 명확한 인식이 뿌리박는 사회가 된다면 내 자신, 내 가족, 내 직장 동료가 안전한 사회가 될 것을 의심하지 않는다.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넌다’는 속담처럼, ‘꺼진 불도 다시 보자’라는 불조심 표어처럼 다른 사람이 바보처럼 ‘기우(杞憂)’라고 할지언정 안전에 있어서는 돌아보고 확인하는 정성이 있어야겠다.

 안전은 우리가 미리 생각하고 준비했을 때만이 ‘안전’이라는 두 글자가 가정과 직장을 행복하게 지켜 줄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2019년 기해년(己亥年)에는 안전사고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기를 바래본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제2회 강진군동금곡사 벚꽃길 ...

이 슈
4월 목포 유달...

2019 목포 유달산 봄 축제가 오는 4월 6일 부터 20일 까지 기간 중 ...

지금 청산도에...

완도군 청산면에서는 화사한 봄꽃을 식재하는 등 다가오는 슬로걷기...

제12회 정남진 ...

장흥군이 오는 7월 26일 막을 올리는 제12회 정남진 장흥 물축제 준...

2019 영암왕인...

‘2019 영암왕인문화축제’의 밑그림인 기본계획이 나왔다. 전국적으...

제20회 구례산...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지난 31일 군청 상황실에서 산수유꽃축제추진...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