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06일 (Wed)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기고>  불조심 강조에는 지나침 없다 11월, 불조심 강조의 달 2023년11월14일(Tue)
완도소방서장 김옥연
 청명한 가을, 거리에는 울긋불긋 물들은 단풍과 두꺼운 옷으로 갈아입은 사람들,

쌀쌀하게 부는 찬바람이 계절의 변화를 실감하게 하는 요즘이다.

가을이 지나가고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11월은 날씨가 건조해지고 난방기구의 사용이 잦아져 화재 발생률이 높아지는데 이에 소방은 매해 11월이면 전 국민 화재 예방 프로젝트로 ‘불조심 강조의 달’을 운영하고 있다.

화재에 있어서 예방(조심)은 무엇보다도 중요한 단어이며 이에 11월 불조심 강조의 달을 맞아 손쉽게 우리 가족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일상 속 화재예방수칙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 보고자 한다.

첫 번째, 난방 기구 사용 주의 - 전기 난방용품은 인증 제품(KC·KS)을 사용하고 장시간 사용할 때에는 과열에 주의해야 한다. 난로나 히터 사용 시에는 평평한 곳에 배치해야 하며 주위에 세탁물, 옷 등 불에 탈 수 있는 물건을 가까이 두지 않아야 하고 외출하거나 사용하지 않을 시에는 난방기구 전원플러그를 꼭 분리해야 한다.

두 번째, 콘센트·멀티탭 관리 - 사용하지 않는 플러그는 반드시 뽑아 두고 문어발식 멀티탭 사용은 과전류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하지 말아야 하고 멀티탭의 먼지와 때를 간단히 청소해 주면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완도소방서는 전기화재 예방하기 위해 콘센트, 배전반, 전기제품의 먼지를 트래킹 클리너 장비를 이용하여 제거하는 방문 서비스 119생활안전순찰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완도군민 누구나 트레킹 클리너 장비를 무료 대여가 가능하다.

세 번째,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단독경보형 감지기) 비치 - 주택용 소방시설은 초기에 화재를 감지하여 신속한 대피 및 진화를 돕는 시설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화재를 인지하고 대피하는 과정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단독경보형감지기”는 감지기 단독으로 화재 발생 시 연기를 감지, 자체 내장된 벨을 통하여 거주자에게 화재 발생을 초기에 알려주는 소방시설 중 경보설비이다.

최근 화재 감지기의 효과와 중요성을 실감할 수 있는 실제 사례도 있었다.
완도소방서는 올해 1~2월 기간동안 소방안전대책 일환으로 선박화재를 예방하고자 자체 특수시책을 추진하여 완도군 어선연합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선박에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보급·설치하였다.
 
지난 10월 20일 22시경 완도읍 가용리 완도항에 정박중인 24톤급 선박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인근에서 낚시중이던 최초 목격자가 “단독경보형 감지기”가 울리는 경보 소리를 듣고 119에 신고하여 신속히 초기진화가 이루어졌다.
 
당시 선박 내부에 어구와 기름 등 가연물이 다량 선적 되어있고 주변 선박들이 가까이 정박하여 큰 피해가 우려되는 일촉즉발(一觸卽發)의 위험한 상황이였으나, 손바닥만한 작은 감지기가 화재 초기 골든타임을 지켜주는 “안전지킴이” 역할을 해주었다.

“소화기”는 화재 발생 초기 위력이 소방차 한 대의 위력과 맞먹는다는 말이 있을 만큼 그 중요성이 크다.
가까운 대형마트나 온라인 등에서 구매할 수 있고 가격은 소화기 2~3만원대, 감지기는 1만원대에 구매 가능하며,

소화기는 화재지점에 안전핀을 뽑고 누르면 약 10초가량 방사가 되고 바람을 등지고 빗자루로 쓸 듯이 방사해야 하며 화재 초기에 큰 도움이 되고 단독경보형감지기는 건전지를 사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전기 설비는 필요 없고, 천장, 벽 등 어느 곳이든 손쉽게 탈부착이 가능하다.

위 일상 속 화재예방수칙 이외에도 음식 조리 시 자리 비우지 않기, 복도 통로 비상계단 등에 화재 대피 시 방해가 될 수 있는 장애물 치워놓기, 평소 비상구, 피난시설 등 소방시설이 어디에 있는지 살피는 습관 갖기 등은 일상 속 안전을 챙길 수 있는 좋은 습관들이다.

11월, 불조심 강조의 달은 전 국민의 관심과 주의가 필요한 시기이다. 겨울의 시작 11월에 화재예방수칙을 잘 준비하고 지킨다면 화재 없는 따뜻한 이번 겨울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늦가을 정취 가득한 담양 관방제...

이 슈
서구, 자전거 ...

광주광역시 서구(구청장 김이강)의 자전거 수리 서비스 브랜드 ‘고...

고흥군, 전국 ...

고흥군(군수 공영민)은 14일 고흥드론센터에서 ‘고흥군-고흥경찰서 ...

함평엑스포공원...

전남 함평군의 대표 관광지인 함평엑스포공원이 '대한민국 밤밤곡곡 ...

‘오직 해남에...

해남군 땅끝순례문학관에서 오는 11월 14일부터 12월 10일까지 약 한...

하정웅미술관, ...

영암군립하정웅미술관이 8일부터 내년 3월까지 ‘꿈꾸는 작은 화가들...

연재특집
광주시청사에 ‘은하수 별빛’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