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6일 (Wed)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문화

2018 한 책
일의 미래, 무엇이 바뀌고 무엇이 오는가
2018년06월11일(Mon)
전남대학교 8일 ‘한 책’ 선포식서 발표
 경제적 관점서 미래 일자리 변화 분석한 책
 올 한 해 광주‧전남 시도민이 함께 읽고 토론할 ’2018 한 책‘ 으로 ’일의 미래, 무엇이 바뀌고 무엇이 오는가‘가 선정했다.

 전남대는 8일 제66주년 개교기념식에서 ‘2018 한 책’ 선포식을 갖고, 선대인 작가가 쓴 ‘일의 미래, 무엇이 바뀌고 무엇이 오는가’가 최종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이 책은 미래 일자리의 변화를 경제적 관점에서 분석한 것으로, 기존의 기술발전 관점이나 실업 등 노동관점에서가 아니라 한국경제구조를 바탕으로 일자리 변화를 분석해 놓고 있다.
 선대인 작가는 신문기자 출신으로, 하버드대학교 케네디대학원 공공정책학 석사를 받았으며 현재 경제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2018 한 책’ 선정은 지난 3월 교수, 신문‧방송사 언론인, 중견관리자 사서 등으로 구성된 한 책 선정위원회가 선정한 후보도서 5권을 대상으로 한 달간 지역민의 직접 투표를 통해 선정됐다. 투표에는 총 1만3천여명이 참여했다.
  전남대학교 도서관(관장 이명규)은 ‘2018 한 책’과 관련하여, 함께 읽을 동반도서를 선정할 예정이다. 또 독서클럽 운영(7월-12월), 지역 문인 작품전시회(9월), 작가초청 한 책 톡 콘서트(10월), 한 책 문학기행(10월), 독서후기 공모전(10-11월), 한 책 토론회(11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정병석 총장은 “광주·전남 톡을 통해 지역민들이 책을 읽고 생각을 공유하는 사회적 독서활동을 경험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사회에 소통 문화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남대학교는 지역민들이 같은 책을 읽고 토론함으로써 문화적 경험을 공유하고 서로 소통하며 지역사회를 아우르는 통합적인 지역공동체 문화 형성에 기여하기 위한 독서운동 ‘광주‧전남이 읽고 톡 하다’ 사업을 2013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송시곤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담양 죽녹원 대나무숲, 국가산림...

이 슈
광주시, ‘문서...

광주광역시는 시민과 기업.단체 등이 인터넷을 이용해 관공서에 공문...

전남친환경디자...

‘전남을 Re-Desing하다!’라는 주제로 개최한 제3회 전라남도 친환...

나주시, KTX나...

전남 나주시 KTX정차역인 나주역 일대가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

신안 증도, 웰...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증도 해양힐링스파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

대한민국 체험 ...

한층 시원하게 단장한 대한민국 대표 여름축제인 강진청자축제가 오...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